Crossing Road

crossing

A pole with yellow globe lamp on top shows
where cars must stop to allow people to walk across a road. So, people usually walk a cross even before cars stop.
I did not know the role of this poles.
So when I cross the road, I stopped in front of crosswalk, and waited till cars to stop. Then I crossed.
Drivers sometimes looked at me with grumpy face, but I didn’t know why.

#whenIwasinLondon

런던에서 서비스디자인 하기 3

1

유럽을 여행하거나 거주하다보면 가장 부러운것은 다름 아닌 도심속의 공원이다. 특히 런던은 유럽에서 가장 grey vien한 도시이자, 세계적으로는 규모대비 3번째로 가장 green한 도시이다. 실제로 런던의 도심을 런던의 도심을 걷다보면 10분도 안되는 거리 곳곳에 크고 작은 공원들이 나타날 정도로 공원이 많다. 사람들에게 잘알려진 Hyde Park, Regent park, St. James’ park 와 같은 대표적인 공원 이외에도 약 300여개의 공원이 존재하며, 개인 정원과 묘지, 생태보호구역 등을 포함하면 런던의 약 45%가 녹지 공간이다. 사람들은 이곳에서 운동도 하고, 점심을 먹기도하며, 일광욕도 즐기고, 친구를 만나는 등 런던생활에서 공원은 필수이다.

한때는 산업혁명으로 스모그에 휩싸였던 런던이 어떻게 green city가 될 수 있었을까? 서울도 언젠가는 이러한 공원들을 가질 수 있을까? 이러한 생각들은 서비스 디자인 졸업논문 주제로 이어져 궁금증을 하나하나 풀어갈 수 있었다.

런던의 녹지공간과 생태계라는 졸업 논문 주제는 런던의 정원부터 생태 보호구역 까지 다양한 녹지공간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을 기회가 되었다. 당시 방문했던 약 20곳의 크고 작은 green space들 중 꼭가보면 좋을 만한 곳들을 추천하고자한다.

1. Wetland Centre at Barnes (런던 습지 센터)
주소 : WWT London, Queen Elizabeth’s Walk, Barnes, London SW13 9WT
웹사이트 : http://www.wwt.org.uk/wetland-centres/london/

2-2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런던의 중심지에서 약 한시간 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한 Wetland centre at Barn의 가장 놀라운 점은 이곳이 자연 그대로의 상태가 오래전부터 보존되어 온 곳이 아닌 사람의 손으로 만들어진 인공 습지 공원이라는 것이다.

2000년에 개장한 이곳은 과거 콘크리트 저수지였던 곳을 재활용하여 약 15년만에 인공습지로 바꾸었다. 93년도부터 콘트리트를 다 뜯어내고, 새로 물을 흐르게 한뒤 300,000개가 넘는 수생식물과 30,000그루의 나무를 심어, 야생 생태계로 전환한 성공적인 인공습지로 세계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일본과 홍콩 그리고 순천만에 있는 습지센터 역시 이곳을 모델로 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서쪽 route의 hide에서본 습지, source: Caroline Ham

서쪽 route의 hide에서본 습지, source: Caroline Ham

서쪽 route의 hide에서본 습지, source: Caroline Ham

서쪽 route의 hide에서본 습지, source: Caroline Ham

3-3

서쪽 route,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서쪽 route,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서쪽 route,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서쪽 route 새 관찰소,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서쪽 route 새 관찰소,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아이들이 관찰한 새 그림, Source: Caroline ham

아이들이 관찰한 새 그림, Source: Caroline ham

남쪽 route의 정원,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남쪽 route의 정원,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남쪽 route의 정원,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남쪽 route의 정원, Source: http://blog.naver.com/auspan17/20189888022

약 13만평 규모의 습지센터에는 크게 서쪽과 남쪽 route로 나뉘며, 서쪽route는 야생의 습지와 조류, 파충류들을 관찰할 수 있도록 되어 있고, 남쪽route에는 다양한 모습의 정원과 아이들이 체험할 수 있는 체험 학습장으로 구성되어있다. 그렇기에 생태계를 연구하는 전문가 뿐만 아니라 비 전문가인 일반인들도 아이들과 방문하여 즐기는 모습을 쉽게 만날 수 있다. 남쪽의 정원을 방문하고자 할때는 꼭 꽃이 활짝피는 시기에 가도록 하자. (참고로 저는 9월에 갔으나, 이미 꽃은 지고 볼수 없었어요…)

4-1

4-2

습지센터를 걷다보면 습지 건너편 고급 주택들이 보인다. 습지 가까이에 거주하여 부럽다는 마음드는 한편, 런던의 집값을 생각하면 보통 비싼게 아니겠지 싶었는데, 이 주택들은 Wetland centre 소유로, 습지 센터의 주 수입원라고 한다. 주택들을 빌려주고 그곳에서 얻은 임대 수입과 WWT회원들이 내는 회비, 그리고 센터 입장료 등으로 Wetland Centre가 운영되고 있다.

2. Chelsea Physics Garden
주소 : 66 Royal Hospital Rd, Chelsea, London SW3 4HS
웹사이트 : http://chelseaphysicgarden.co.uk

어릴 적 비밀의 정원이라는 소설을 읽고, 한번쯤 저런 곳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담쟁이 넝쿨에 뒤덮인 높은 담에 둘러쌓여, 안에 무엇이 있는지 상상하기 힘든 그런 정원. 그리고 남에게 알려주고 싶지 않을 정도로 나만 간직하고 싶은 정원. 그저 소설 속에서만, 영화 속에서만 존재할 것 같은 정원은 Chelsea Physics Garden을 알게되며 현실이 되었다. 런던의 첼시 중심부에 자리한 Chelsea Physics Garden은 여행객들뿐만 아니라 런던 사람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지 않는 런던의 secret garden으로, 실제로도 높은 벽에 둘러쌓여져있어 그냥 지나치기 쉽다.

5-1

Chelsea Physics Garden 입구 모습

아무런 정보 없이 주소만 들고 이곳을 처음 방문하였던 나는 이곳의 입구를 보고도 긴가민가하여 주변을 어슬렁거리다 잔뜩 여행 캐리어를 들고 들어가는 노부부를 따라 Garden안으로 들어갔다. 높은 담 안쪽으로 들어가니 왜 이곳이 도심속 오아시스라고 불리는지 수긍이 되었다.

source: http://blog.naver.com/jomalonekr/220624693705

source: http://blog.naver.com/jomalonekr/220624693705

5-3

source: http://blog.naver.com/jomalonekr/220624693705

source: http://blog.naver.com/jomalonekr/220624693705

5-5

Source: http://blog.naver.com/gdschool/220584659606

5-7

5-8

Chelsea Physics Garden을 한바퀴 둘러보는데는 30분도 채 안 걸릴정도로 작은 정원이지만, 이곳에서 5000여 종 이상의 식물을 보유하고 있다. 이곳에는 세계에 몇 존재하지 않는 희귀 식물들도 있으며, 과거 그리스 시대의 식물, 열대 지방에서만 자란다는 식물들이 모두 모여 있다. 하루에서 수십번씩 바뀌는 런던의 날씨 속에서도 다양한 식물들이 자랄 수 있는 것은 바로 Chelsea Physics Garden이 템즈강 제방에 가까이 자리하여, 주변 지역보다 따듯한 기후를 형성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Source: http://www.plantsgalore.com/gardens/uk/UK_Chelsea-Physic-2006.htm /

Source: http://www.plantsgalore.com/gardens/uk/UK_Chelsea-Physic-2006.htm /

Source: http://www.artisansofleisure.com/luxury-travel-blog/2009/08/secret-london-chelsea-physic-garden/

Source: http://www.artisansofleisure.com/luxury-travel-blog/2009/08/secret-london-chelsea-physic-garden/

또한 이렇게 다양한 식물들을 보유할 수 있었던 것에는 Chelsea Physics Garden이 바로 약용 정원이기 때문이다. 1673년 영국 약제회에서 약초학 실습을 위해 설립된 약용 정원으로 견습들의 약초학 실습 공부를 위한 공간이였다. 그렇기에 의약제 효능이 있는 다양한 식물들도 이곳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항암제, 아스피린 등에 쓰이는 식물은 물론,세계 각국에서 쓰이는 의약 식물이 이곳에서 연구되고, 재배되어진다.

이곳의 식물에 담긴 이야기와 역사는 무료로 제공되는 가이드를 통해 자세히 들어볼 수 있다.

5-11

5-12

>> To be continue…

Lodon Tube Escalators

tube

There is something romantic about London tube escalators.
Not in other countries but in London tube escalators,
it’s easy to find couples hugging and kissing on escalator.
To me, it looks so lovely, adorable.

#whenIwasinLondon

Rainy Day

raining-day

Normal rainy day in London.
Usually umbrellas turned inside out.
No use of wearing umbrella.

#whenIwasinlondon

London tube

londontube1

When using tube, bend down your head.
Due to the shape of the tube, people sometimes get hit in their head by the tube door.

#WhenIwasinLondon

런던에서 서비스디자인 하기 2

서비스 디자인의 첫 단계가 사용자 리서치와 이를 통한 문제정의였다면, prototyping은 아이디어와 컨셉을 기반으로 테스트를 하는 단계로, 실제 제품이나 서비스를 실행하기 전, 간단한 프로토타입을 제작을 통해 시뮬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사용자와 전문가들과 함께 테스트와 개선 과정을 반복하여, 문제점을 최소화하고, 적합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실제 상품이나 서비스 실행에 드는 많은 시간, 비용, 위험성을 절감할 수 있다.

Prototyping에서 중요한 것은 ‘실패’ 와 ‘실행’ 이다. 일반적으로 실패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지만, prototyping에서는 꼭 거쳐가야하는 과정이다. 실패를 통해 탐험을 하고, 개선점을 찾아내고, 다른 방안을 가질 수도 있고, 시장 리서치를 좀더 해볼 수 도 있으며,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 또다른 중요 요소인 ‘실행’은 일단 하는 것이다. Just do it. 프로젝트 진행당시에 교수님은 우리에게 Just do it 을 수없이 외쳤었다. 이것이 맞는지 틀린지 고민하고 어찌해야할지 몰라 망설이며, 손을 놓고 있을때마다 우선 빠른 prototype을 만들어 보라고 이야기하였다. 아이디어가 시각화되고, 실체화되어 해보아야, 틀리는 것도 보이고, 부족한 것도 드러나는 법이다.

1

Photo: Courtesy of eLearning Industry

Photo: Courtesy of Alexandria Country Day School

Photo: Courtesy of Alexandria Country Day School

‘실패’와 ‘실행’ 이 두가지의 중요성은 Peter Skillman 고안한 mashmellow challenge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Mashmellow challenge란 4명이 팀을 이뤄 진행하는 게임으로 스파게티 면, 스카치 테이프, 실 그리고 마쉬멜로우 하나를 이용하여, 제한된 시간 10-15분 내에 가장 높은 탑을 만드는 팀이 이기는 게임이다. 단, 가장 꼭대기에 마쉬멜로우가 있어야 한다. Tom Wojec이라는 디자이너는 이 게임을 경영진, 변호사, 건축가, 유치원 등 여러 그룹의 사람들과 진행을 하였고, 놀라운 결과를 얻게 되었다. 이 게임을 가장 못하는 그룹은 경영 대학원을 갓 졸업한 사람들이였던 반면, 가장 잘하는 그룹은 어린아이들이였다. 아이들이 잘할 수 있었던 이유에는 바로 prototype에 있다. 대부분의 어른들은 계획을 세우고, 토론을 하고, 스타게티로 구조물을 만드려하는 반면, 어린아이들은 우선 마쉬멜로우를 가장 위에 놓고, 빠르게 타워를 만들고 실패하는 과정을 반복하여 시간내에 높은 탑을 쌓을 수 있던 것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ted 강연에서 찾아볼수 있다.)

Prototyping은 비즈니스나 디자인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찾아 볼 수 있다. 런던에서 대표적으로 찾아볼 수 있는 것은 바로 연극이다. 런던에서 머문다면 라이온킹, 레미제라블, 위키드, 오페라의 유령 등 유명한 공연들을 한번쯤은 접한다. 그 중 소개하고자 하는 작품은 바로 War horse 이다. 한국에는 많이 알려져 있지 않지만, 영국에서는 국민 연극이라고 불릴 만큼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Michael Morpurgo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War horse는 조이라는 말과 알버트 라는 소년간의 우정을 그린 이야기로, 1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다. 처음 이 작품을 무대화 한다는 계획에 사람들은 물론 원작자인 Michael Morpurgo마저도 미친 짓이라는 반응을 보였었다. 하지만 이 작품이 열렬히 사랑받을 수 있게 된 것에는 바로 주인공인 말 ‘조이’를 puppet으로 실제 말처럼 표현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Photo: Courtesy of Brinkhoff/Mogenburg

Photo: Courtesy of War Horse

4

Photo: Courtesy of War Horse

무대에서 사용되는 말은 나무와 알루미늄 소재를 이용하여 실제와 같은 사이즈로 제작되었고, 위에 사진과 같이 3명의 사람이 함께 말을 연기하게 된다. War horse를 보기 전, 무대에 나무로 만든 말과 그리고 그 안에 사람들이 조종하는 것이 다 보인다는 사실이 연극을 보는데 방해되지 않을까라는 걱정을 했었다. 하지만 실제 무대에서 말은 마치 살아있는 말과 같이 느껴졌다. 전체적인 말의 움직임을 물론, 귀의 쫑긋거림, 꼬리의 움직임 그리고 말이 숨을 쉴때의 호흡까지도 puppet으로 재현해내었다. 이렇게 완전한 말을 표현하기까지에는 무대 뒤에서 puppet을 만든 handspring puppet company의 노력이 있었다.

5

Photo: Courtesy of War Horse

처음에는 작은 사이즈의 판자로 만든 말을 만들어 테스트를 하고, 프로토타입을 만들어 실제 조정하는 사람들이 들어가 움직임을 테스트하는 과정만 약 8달간 거친 끝에 실제의 말과 같은 움직임의 ‘조이’를 만들었다. Prototype과 연습과정이 있는 동영상을 소개하고 싶었지만, DVD 에서만 접할 수 있는 영상으로, 아쉽지만 짧게나마 그들의 고민과 노력의 과정이 소개된 Ted에서 Handspring puppet company의 Adrian Kohler와 Basil Jones의 강연과 ‘조이’ 제작과정 영상을 소개하고자 한다.

TED강연

‘조이’의 제작과정

런던에서 색다른 연극을 접하고 싶다면, 무대 연출이 멋진 연극을 보고 싶다면 War horse를 꼭 보기를 추천한다.

런던에서 서비스 디자인 공부하기

1

나의 전공을 이야기하게되면, 이 질문을 받을 것이라는 것을 예상하지만, 서비스 디자인이 무엇인지 속시원하게 한마디로 설명하는 것이 쉽지 않다. 심지어 나의 flatmate 역시도 내가 무엇을 하는지 정확히 알게 되는데 몇달씩이나 걸렸다. 항상 나의 방 벽은 Post-it 으로 도배되어 있었고, 밖으로 이사람 저사람 인터뷰하러 다니는 모습으로 다른 이들이 보기에는 도대체 무엇을 하는지 짐작하기 쉽지 않다. 나 역시도 한마디로 뭐다!! 라고 이야기 해주고 싶었지만, 서비스 디자인이 무엇인지 기나긴 설명을 하는 수 밖에 없었다.

“서비스 디자인은 고객에게 더욱 유용하고 매력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조직이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기존의 서비스를 개선하거나 서비스를 혁신하는 것이다. 서비스 디자인은 새로운 학제적 통합 분야이다.” – Stefan Moritz, 2005

“ 같은 가격에 같은 커피를 파는 두 커피숍이 나란히 있을 대 서비스 디자인은 여러분이 첫 번째 커피숍 대신 두 번째 커피숍으로 들어가도록 만드는 것이다 ” – 31volts Service Design

아직 학계에서 역시 서비스 디자인에 대해서 다양한 정의를 내리고 있다. 사실 위와 같은 설명이 ‘서비스디자인이 그래서 이거구나’ 하고 상대방을 이해시키는데 그다지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 오히려 ‘그럼 마케팅이야?’라는 질문을 더하게 할 뿐이다. 그래서 항상 부연설명이 더 필요하다.

2

Photo: Courtesy of Monmouth

마케팅과 서비스 디자인의 차이에 대해 설명하기 전에 런던의 한 커피숍을 소개하고자 한다. 런던에 커피로 유명한 Monmouth Coffee라는 곳이 있다. Borough Market에 위치한 Monmouth Coffee는 오픈된 가게형태로 멀리서부터 풍겨오는 커피향과 길게 줄 서있는 사람들로 북적여 금새 찾을 수 있다. Monmouth Coffee는 직접 갓볶은 커피를 핸드드립으로 내려 제공하기에 구매하려는 줄이 조금 길지만, 가게 내부에 전시된 다양한 커피 원두 설명을 들으며 시음을 하다보면 기다리는 시간이 지루하지 않다. 오래된 영국 건물을 그대로 사용하는 이곳은, 내부 공간이 협소하여, 중앙에 위치한 커다란 원목 테이블에 모르는 이들과 함께 합석을 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가게 외부에 엉덩이만 겨우 걸칠 수 있는 벤치가 마련되어 있어, 이곳에 앉아 점심과 함께 커피를 즐기는 이들도 많다. 빈티지한 인테리어와 커피, 낯선이들과의 만남외에 이곳의 또다른 숨겨진 매력은 바로 유기농 설탕이다. 흙처럼 생겼지만, 카라멜 맛이 나는 설탕은, 따로 포장되어 판매가 될 정도로 인기가 있는 제품중 하나이다.

이렇게 Monmouth Coffee에서 보고, 느끼는 모든 요소들을 시각화하여 정리하면 하단과 같은 그림으로 표현된다. 서비스 디자인에서는 이를 Customer Journey라고 부른다. Customer Journey가 중요한 것은 사용자 입장에서 카페 방문과정부터 떠나기까지 어떠한 경험을 하는지 명확히 이해하고, 개선점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4

Monmouth Coffee는 다른 커피숍과 달리 takeout 비율이 높고, 노트북보다는 책이나 신문을 읽고, 대화를 나누는 사람들이 더 선호하는 장소라는 것을 관찰을 통해 알 수 있었고, 우리팀은 이곳에서 도서모임하면 커피를 할인해주는 서비스를 제안하는 것으로 워크숍을 마무리 했었다. 내가 마케터로 이곳을 조사하였다면, 아마 커피종류들, 가격, 유통과정 등을 조사하고, 수익을 낼 수 있는 전략을 제시하였을 것이다. 즉, 마케팅과 서비스 디자인의 가장 큰 차이점은 관점을 어디에 두는가 이다, 마케팅은 기업의 입장에서 수익을 내고자 하는 전략을 만드는 것이고, 서비스 디자인은 사용자의 니즈를 파악하여, 사용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더 좋은 경험을 만들고자 한다.

3

Photo: Courtesy of Telegraph

또다른 예로는 IDEO(서비스 디자인Agency)에서 만든 아이스크림 스쿱이 있다. IDEO에서는 이를 디자인하기 전, 사람들이 기존의 아이스크림 스쿱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인터뷰하고, 관찰하였다. 아이스크림 스쿱으로 통에서 아이스크림을 꺼낸 후 사람들은 어떠한 행동을 할까?
인터뷰 때 사람들은 아이스크림 스쿱을 싱크대에 넣는다고 하였지만, 실제 관찰 결과 사람들이 가장 많이 행한 행동은 스쿱에 묻어 떨어지지 않은 아이스크림을 혀로 핥아먹는 것이였다. Ideo는 이를 포착하고, 아이스크림이 쉽게 떨어질 수 있는 스쿱을 디자인하였고, 그 결과,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대표적인 아이스크림 스쿱이 되었다.

5

Photo: Courtesy of Slate

서비스 디자인을 설명하고자 하면, 서비스 개선, 문제 해결 등과 같은 단어로도 설명을 할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강조하고 싶었던 것은 바로 사람을 위한 디자인이라는 것이다.
런던에 거주하며, 비효율적이고 느린 시스템으로 답답해하고, 왜 사람이 살기 좋은 도시 중 하나로 손꼽히는지 이해하지 못한 적도 있었다. 하지만 서비스 디자인을 하며, 효율성만을 추구하는 것은 사람보다는 시스템만 위한 것임을 알 수 있었다. 실질적인 복지와 사회문제를 줄이고자 런던이 선택한 것은 바로 사람을 위한 서비스이다. 비록 느리고 큰 변화는 아닐지라도, 보다 나은 삶을 위한 노력들이 런던 곳곳에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